장안평중고차시장.한국 / 중고차1번지.한국 / 전국최대중고차시장

최근 본 차량

TOP
중고차뉴스
현대차·기아차, 세계 최초 ‘상용 전기차 성능 자동 최적화 기술’ 개발
카투비 | 2019-06-19 | 조회 4193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5월28일 소형 상용 전기차의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 상황에 맞도록 출력을 최적화하고 주행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될 소형 상용 전기차에 이 기술을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적재 중량 감지는 차량 내에 부착된 가속도 센서와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이뤄지는데 이를 바탕으로 구동력을 조절하고 주행가능 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준다.

소형 상용 차량은 특성상 가격 경쟁력이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현대차·기아차는 별도의 무게 센서 없이 기존 에어백과 브레이크 제어 등을 위해 차량 내에 이미 부착돼 있는 가속도 센서를 활용해 원가 상승 요인을 줄였다.

가속도 센서를 활용한 적재량 추정은 중량이 높을수록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가속이 늦게 이뤄지는 물리학적인 원리를 적용했다. 모터는 내연기관보다 초반 가속 시 토크가 높기 때문에 소형 상용차의 경우 적재 중량이 적으면 구동되는 후륜의 하중이 낮아져 쉽게 바퀴가 헛돌 수 있고 이에 따른 에너지 손실은 물론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이 기술을 통해 적재 중량이 적으면 구동력을 줄여 바퀴가 헛도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반대로 적재량이 많고 오르막길에서는 많은 힘을 필요로 할 경우 모터의 출력을 최대로 높여줘 안정적인 화물 운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상용 전기차는 적재 중량에 따른 하중의 변화가 승용차보다 훨씬 커서 주행가능거리 역시 크게 변할 수 있는데 이 기술은 주행 가능 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 운전자에게 충전 시기를 알려준다. 적재량이 많을 경우 주행 가능 거리를 줄여 안내함으로써 목적지까지 주행하지 못하는 상황을 방지하고 충분한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도록 유도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에 등록된 전기 화물차는 2017년 기준 54대에 불과한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승용 전기차뿐만 아니라 상용 전기차의 보급 확대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기아차는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5월 8일 제주도에서 열린 제주 전기차 엑스포에서 현대차는 향후 출시될 포터 EV를 우체국 운송 차량으로 공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인 ‘H2Energy’에 5년 동안 수소전기 대형 트럭 1000대를 공급하는 MOU를 체결했다.

현대차·기아차는 상용 전기차는 승용 전기차와 운행 여건이 크게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은 배터리와 출력 제어 기술이 필요하다며 전기차가 상용 모델로까지 확대되기 시작한 상황이어서 글로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전동화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뉴스와이어